Engie-FCA가 세계 최대 V2G 프로젝트를 진행합니다

프랑스 유틸리티 Engie와 Fiat Chrysler Automobiles(FCA)가 세계 최대의 vehicle-to-grid(V2G) 프로젝트를 진행합니다. 이 프로젝트는 EV의 배터리를 활용해 이탈리아 전력망에 최대 25MW의 전력저장용량을 제공하는 프로젝트입니다. 프로젝트 첫 단계로 50kW급 공사가 Turin에 위치한 FCA의 공장에서 이미 진행 중이며 7월 완공되는 설비는 64대의 EV를 수용할 수 있습니다. 최종적으로 700대를 수용할 수 있는 설비가 2021년까지 건설될 예정입니다.

출처: Recharge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
Share on facebook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In the same category:

TVA service area
Grid&Efficiency

미국 TVA가 200MW 규모 RFP를 띄웠습니다.

미국 연방정부 소유 유틸리티 기업 Tennessee Valley Authority(TVA)가 미국 국내외 개발사들을 상대로 200MW 규모 재생에너지 용량을 위한 제안서를 요청했습니다. 개발사들은 설비를 2023년 말까지 연결해야 합니다. RFP에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