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ärtsilä가 100% 수소 가스엔진을 개발하고 있습니다

wartsila illustration
Wärtsilä | "Hydrogen as part of the renewable electricity system of the future"

핀란드 종합 엔지니어링 회사 Wärtsilä(바르질라)가 자사 가스 엔진을 100% 수소로 가동하기 위한 연소과정(combustion process)을 개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Wärtsilä는 이미 20년간 수소 연료를 연구해왔으며 자사 엔진에 수소 혼합비를 최대 60%까지(40%는 천연가스) 시험한 바 있습니다. 회사는 한편 수소 외에도 다른 잠재성 있는 재생에너지 연료도 연구하고 있으며 자사 엔진이 이미 100% 합성 메테인 및 메탄올을 연소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회사는 에너지 전환이 이루어지는 과정에서 풍력과 태양광, 배터리가 에너지 시스템에서 큰 역할을 하겠지만 에너지의 장기 저장을 위해서는 재생에너지 연료도 필요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러한 연료는 지하 저장시설에 저장되며 BESS의 저장용량이 고갈될 때 빠르게 가동할 수 있는 발전소에 투입될 수 있습니다. Wärtsilä는 이러한 재생에너지 연료를 사용하면 전체 시스템의 배터리용량도 줄일 수 있을 뿐 아니라 시스템 효율성과 안전성도 향상시키며 발전비용도 낮출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수소를 연료전지가 아닌 연소에 사용하는 사례가 점차 늘고 있습니다. 지난 3월 일본 Mitsubishi Hitachi Power Systems(MHPS)는 M501JAC 파워트레인 2기 및 가스터빈을 20년간의 서비스 계약과 함께 Intermountain Power Agency(IPA)로부터 수주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설비는 미국 Utah주 Delta의 Intermountain Power Plant(IPP)에 설비됩니다.

MHPS는 당시 이 계약이 석탄에서 천연가스로, 그리고 최종적으로는 재생에너지 생산 수소로 이행하려는 포괄적인 계획 하에서 이루어졌다고 소개했습니다. 이행은 2025년부터 시작되며, 동 시기에 터빈은 30% 수소 70% 천연가스를 연소할 수 있게 됩니다. MHPS는 이 혼합비를 통해 탄소 배출을 기존 석탄 연소 방식에 비해 75% 이상 감소시킬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2025년에서 2045년 사이 수소 혼합비를 100%까지 늘려나간다는 계획입니다.

이 설비는 IPA가 소유하고 Los Angeles Department of Water and Power가 운영합니다. 설비 규모는 840MW입니다. IPP는 1.9GW 규모 석탄발전소로 Los Angeles 전력망에 HVDC를 통해 연결되어 있습니다.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
Share on facebook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In the same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