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hem sells LCD polarizer business to China

LG Chem sold its polarizer business to Shanshan Technology, a Chinese anode material company. The conditional contract is worth around USD 1.1 billion.

With the disposal, LG Chem will likely put more focus on EV battery and automotive electronics, its new growth engines.

Source: The Bell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
Share on facebook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In the same category:

toyota_challenge_2050
Others

Toyota가 재생에너지 비즈니스에 뛰어듭니다

일본 자동차메이커 Toyota가 재생에너지 전력발전 사업에 뛰어듭니다. 이를 위해 그룹은 일본 전력회사와 협력관계를 맺었습니다. 4월 3일 발표된 자료에 따르면 그룹 내 종합상사인 Toyota Tsusho Corporation, 그리고

Read More »
Wind & Solar overtake coal
Others

유럽에서 재생에너지가 석탄을 꺾었습니다

유럽(EU28, 현 27개국+영국)에서 풍력과 태양에너지가 처음으로 석탄을 통한 전력발전량을 꺾었습니다. 전체 발전량에서 재생에너지가 차지하는 비중은 34.6%로 집계되었습니다. 영국의 공동체이익회사(Community Interest Company, CIC)인 Sandbag과 독일 정책연구소/싱크탱크인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