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골프장 부지가 100MW급 태양광 발전소로 변모했습니다

Kyocera, Kyudenko, GF Corporation, Tokyo Century Corporation 등이 참여한 컨소시엄이 100MW급 태양광 발전소를 가동했습니다. ‘Kanoya Osaki Solar Hills’ 태양광 발전소가 세워진 부지는 30년도 더 전에 골프장 건설이 계획되었다가 버려진 곳입니다. 발전소에는 Kyocera가 제작한 356,928개의 태양광 모듈에 투입되었습니다. 개발비는 약 400억 엔이며 Kyushu Electric Power와 PPA가 체결되었다고 컨소시엄은 밝혔습니다.

출처: Kyocera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
Share on facebook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In the same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