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영농식 태양광이 정책 수혜를 받게 되었습니다

일본에서 4월부터 새 FIT 정책이 시행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tariff 액수 및 구간이 조정되었으며 10kW에서 50kW 사이에 위치한 ‘자가소비형 PV 프로젝트’의 자가소비 비율이 최소 30%로 설정되었습니다. 소규모의 자가소비형 프로젝트에서 발생한 잉여 전력은 보다 좋은 조건의 tariff를 적용받습니다.

한편 올 4월부터 Agrivoltaics(영농형 태양광발전)은 이와 같은 자가소비 최소 기준을 적용받지 않게 되었습니다. 이러한 예외 적용으로 영농형 태양광에 대한 일본 내 관심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Chiba Ecological Energy는 일본 농지의 1%만 활용해도 30GW의 영농형 태양광 용량을 설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측했습니다.

출처: pv magazine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
Share on facebook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In the same category:

알제리가 태양광 용량을 4GW 추가합니다

알제리 정부가 2024년까지 태양광에서 발전용량을 4GW 추가한다는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이에 따르면 알제리는 최대 36억 달러를 투자하며 생산된 전력을 국내에서 사용하는 동시에 수출할 것으로 보입니다. 프로젝트의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