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마크가 4GW급 ‘에너지 섬’ 프로젝트를 발표했습니다.

덴마크 재정부(Ministry of Finance)가 북해와 발트해에서 4GW급 해상풍력 프로젝트를 진행하겠다는 계획을 밝혔습니다. 이 프로젝트는 최대 370억 유로를 투자해 2GW급 ‘에너지 섬’ 두 곳을 북해와 발트해에 각각 건설하는 것입니다. 발트해의 Bornholm 섬은 2GW 규모로 개발되며 북해의 인공섬은 장기적으로 10GW까지 개발한다는 목표입니다. 북해의 설비는 네덜란드와도 연결되며 Bornholm 섬은 폴란드와도 연결됩니다. 정부는 이들 섬에서 생산된 전력을 통해 수소를 생산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출처: 덴마크 재정부(덴마크어)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
Share on facebook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In the same category:

2010, Rudong, Jiangsu, intertidal zone wind power project
Wind

코로나19에 짓눌린 중국 풍력 공급사슬

코로나19(COVID-19)의 위협적인 바람이 풍력 시장에도 불고 있습니다. 지난 2월 17일 발간된 리포트에서 Wood Mackenzie는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공급 지연이 중국 풍력터빈 설치를 10%에서 최대

Read More »